정치

우상호, 국회 보좌진 '사적 채용' 논란에 "일률적 지침 어렵다"

컨텐츠 정보

본문

0004881912_001_20220811162703436.jpg?type=w647

 

우상호, 국회 보좌진 '사적 채용' 논란에 "일률적 지침 어렵다"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국회의원 보좌진 채용 시 '사적 채용'이 만연하다는 지적에 대해 "헌법 기관인 국회의원이 자신 보좌진을 선정하는 것에 대해 당이 일률적 지침을 내리기는 어렵다"며 유보적 입장을 밝혔다.

우상호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간담회에서 '안희정 전 충남지사 아들이 강준현 의원실 비서관으로 근무하는 등 친분에 따른 보좌진 채용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는 지적에 대해 " 친·인척이나 자녀 직접 채용 문제는 국회에서 오랫동안 개선돼왔던 관행이라서 크게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 위원장은 "개별 의원실 채용 문제까지 하나하나 다 거론하는 것은 쉽지 않다. 비대위원장이 돼서 야당 의원실에 있는 보좌진 문제를 거론한 적이 한 번도 없다"면서 "특별히 말씀드릴 사항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