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與 "민주, 재난에도 정치공세만…文 '서해 공무원' 때 뭐했나"

컨텐츠 정보

본문

PYH2022080820110001300_P4_20220809160811803.jpg?type=w647

 

與 "민주, 재난에도 정치공세만…文 '서해 공무원' 때 뭐했나"국민의힘은 9일 더불어민주당이 대통령 집무실 이전 문제를 거론하는 등 윤석열 정부의 대처가 미흡했다며 비판한 것과 관련, "100년만의 폭우로 인한 피해를 두고 대통령실 이전까지 끄집어내 공격하는 민주당을 보며 개탄을 금할 수 없다, 삼라만상 모든 것이 정쟁의 소재로 보이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폭우 상황에서 경호와 의전을 받으며 외부로 나가면 현장 인력들의 대처역량을 떨어뜨릴 수밖에 없다고 판단해 자택에 머무르며 대처한 것"이라면서 "대통령은 오전에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침수 피해상황을 점검했으며, 오후에는 인명피해가 난 관악구 신림동 반지하주택 현장을 찾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무런 확인도 없이 그저 현장에 대통령이 안보였다며 정치공세를 펴는데 여념이 없는 민주당은 각성해야 한다"며 "100년만의 호우 피해를 정쟁의 소재로 이용하는 정치 공세를 멈추고 호우 대책 마련에 힘을 모아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